◇3D 프린터를 이용해 만든 아이언맨 흉상. 당신의 집에도 아이언맨을?

 

CES 2014에는 굉장히 다양한 3D 프린터가 등장했습니다. 불과 1년전만 해도 몇개 밖에 없었던 3D 프린터 제조사도 대폭 늘어났고, 그만큼 기기도 다양해졌습니다.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1월7일부터 나흘간 열린 CES에서 만난 3D 프린터 산업의 현 주소를 사진으로 살펴보겠습니다.

 

 

 

2014 베스트 이노베이션 상을 받은 3D 프린터입니다. 3299달러로 싸지는 않지만, 빠른 프린팅 속도를 자랑합니다.

 

 

 

CES에서 이목을 끈 3D 프린터중 하나인 다빈치1.0입니다. 가격이 499달러로 올해 선보인 3D 프린터 중 가장 저렴한 가격입니다. 부스 오른쪽 직원이 다빈치를 이용해 만든 조형물을 꺼내고 있습니다.

 

 

 

다빈치로 만든 성 모형입니다. 200마이크론의 정밀도로 만드는데 4시간52분이 걸렸네요. 결코 짧은 시간은 아니지만 어린이들 모형 정도는 충분히 만들어 줄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아침에 프린터에 걸어놓고 밤에 퇴근하면, 짜짠~~ 근사한 모형이 기다리고 있겠죠. 물론 비싼 프린터는 제작 속도가 더 빠릅니다.

 

 

 

3D 프린터로 만든 다양한 모형들입니다. 완구시장의 미래는 과연 어떻게 될까요.

 

 

 

좀 더 정밀한 모형입니다. 오른쪽에 있는 재료들을 프린터 한 후 합치면 왼쪽에 있는 모형이 완성됩니다. 이정도면 프라모델 업체 저리가라네요. 프라모델 취미가 있는 분들에겐 에어브러쉬 이후 최고의 축복이 아닐까 생각됩니다. 이제 모형 제작을 위해 조각 기술 대신 캐드를 배워야 할지도 모릅니다.

 

 

 

이건 좀 더 고가의 3D 프린터, 큐브입니다. 디자인이 잘 빠졌네요. 별도의 덮개가 없는 방식으로 프린터 노즐 대신 하단 받침이 움직이면서 조형물을 만드는 새로운 방식입니다.

 

 

 

현재 심장 모형을 만들고 있습니다. 이제 단색 뿐만 아니라 여러가지 색을 조합해 3D 프린트를 하는 것도 가능해졌습니다.

 

 

 

큐브를 이용해 만든 심장 모형입니다. 한층한층 만들며 프린트를 하는 방식이다보니 나이테처럼 모형 표면에 줄무늬가 생긴 걸 보실 수 있습니다.

 

 

 

3D프린터의 트렌드 세터라고 불리는 메이커 봇이 새롭게 출시한 저가형 3D 프린터입니다. 기계적인 각진 디자인의 단단해 보이는 프린터입니다. 정밀도는 200마이크론입니다.

 

 

 

메이커 봇의 중가형 3D 프린터 입니다. 저가형과 달리 조작용 LCD가 달려있고, 더 크고 정밀한 모형을 만들 수 있습니다 .정밀도는 100마이크론입니다.

 

 

 

메이커봇이 새롭게 선보인 3D 스캐너입니다. 모형을 올려놓으면 자동으로 회전하며 모델을 촬영하는 방식입니다. 가격도 600달러 선으로 일반인도 수용가능한 수준입니다. 3D 프린터와 3D 스캐너만 있으면 누구나 쉽게 3D 복제가 가능하게 됐습니다.

 

 

 

3D 프린터와 3D 프린터에 쓰이는 재료, 이를 이용해 만든 물건들입니다. 컵과 안경이 보이네요. 안경도 이제 자기 맘에 드는 디자인으로 만들어 쓸 수 있습니다. 체스말이 없어지기라도 하면, 3D 프린터로 하나 뚝딱 찍어내면 되겠네요.

 

3D 프린터 재료는 파우더형, 스틱형, 필라멘트(위의 형태) 등이 있습니다. 재료 가격이 문제일텐데 이 역시 그렇게 비싸지는 않습니다. 국내 웹사이트에서는 1만~3만원 선에 거래되고 있습니다.

 

 

 

커버를 상단으로 개방하는 형태의 3D 프린터도 보입니다.

 

 

 

저작권을 획득해 3D 프린터로 제작된 모형들입니다. 3D 프린터 시장이 활성화되면 저작권 문제가 중요한 이슈로 부각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3D 프린팅 산업의 또 다른 가능성을 보여주는 촬영 기기입니다. 모니터에 스타트랙 복장의 인물들이 보이시나요? 스팍과 커크, 우후라로 추정되는군요.

 

 

 

3D 촬영기 안쪽입니다. 안에 앉으면 얼굴을 3D 카메라로 촬영합니다. 촬영한 사진을 이용해, 스팍 대신 여러분의 얼굴이 달린 스타트랙 3D 모형을 가질 수 있게 되는 거죠. 놀이동산이나 영화관에서 곧 이런 부스를 만나게 되실 수도 있습니다.

 

설탕 등을 이용해 먹을 수 있는 조각을 만드는 3D 프린터와 다른 여러 프린터가 있었지만 아쉽게도 모두 사진에 담지는 못했습니다.

 

3D프린터 산업은 예상보다 빠른 속도로 커지고 있습니다. CES를 다녀와서 저도 한대쯤 가지고 싶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올해는 캐논이나 엡손 등 대기업들도 3D 프린터를 내놓을 예정입니다.

 

이제 곧 방학 숙제나, 건축 모형 제작 등도 3D 프린터를 사용하게 되리라 예상해 봅니다. 여러분의 집에 3D 프린터를 들여 놓을 날이 머지 않았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