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이 갤럭시S8과 함께 내놓은 덱스 스테이션입니다. 포장에 나온 것처럼 스마트폰을 데스크탑으로 바꿔주는 신기방기한 도크(DOCK)입니다.

 

 

박스 측면을 보면 4K영상과 100M 이더넷, USB 2.0을 지원한다는 걸 알 수 있습니다. 영상을 빼고는 요즘 시대 컴퓨터로 따지면 많이 빠지는 스펙입니다.

 

 

 

 

박스 후면입니다. USB2.0 포트 2개, 이더넷 포트, HDMI 포트, USB 타입C 포트가 있습니다.

 

박스를 뜯으면 처음 나오는 제품입니다. 덱스와 충전기가 보입니다.

 

 

덱스, 충전기와 USB C 케이블, 간단 사용 설명서. 간단한 구성물입니다.

 

덱스의 디자인은 밥그릇 내지 바둑알 통을 생각나게 합니다. 앞쪽에 삼각형 부분을 눌러 열고, 닫을 수 있는 구조입니다.

먼지 유입을 줄이는데 도움이 되겠네요. 큰 효용성은 없겠지만, 디자인 적으로는 꽤 괜찮습니다.

덱스의 윗면을 연 모습니다. 갤럭시S8과 연결할 수 있는 USB C 포트가 모습을 드러냅니다.

 

 

뒷면입니다. 발열을 고려했는지, 송풍구가 보입니다. 안에 뭔가 발열이 발생하는 칩이 위치하고 있는 것으로 추측됩니다. 

 

 

후면 좌우측입니다. HDMI포트, USC C 포트, 이더넷 포트, USB 2.0 포트 2개가 보입니다.

메뉴얼에 따르면, 블루투스를 이용해 주변기기를 연결하는 것도 가능해 보이지만, 최대 성능을 끌어내려면 유선을 쓰는게 좋겠죠.

2개의 USB 2.0포트는 키보드, 마우스 용으로, HDMI는 모니터 연결용, USB C는 전원공급용으로 보시면 됩니다.

스마트폰을 유선으로 인터넷에 연결하게 될 줄은 몰랐네요...

 

 

 

갤럭시S8+를 실제로 도킹한 모습입니다. 좌우로 꽤 여유가 있습니다. 새로 출시될 노트까지 도킹이 가능하도록 만든게 아닌가 추측합니다.

 공간이 넓다보니, 딱딱 들어 맞진 않고, 도크의 양각 포트와 스마트폰의 음각 포트를 신경써서 껴야 합니다.

  

디자인적으로는 이전에 나온 무선 충전기보다 한단계 더 업그레이드 된 느낌입니다.

아마도 갤럭시S8+를 사시는 많은 분들이 DEX 사용을 고려하고 계신게 아닐까 싶습니다.

 

아직 구매 후 사용은 못해봤고, 매장이나 전시장에서 일부 기능을 테스트 해 봤는데, 빠릿한 속도에 놀랐습니다.

 실 사용기는 기회가 되는대로 또 올리겠습니다.

 

 

신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