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엽고 앙증맞은 그림 찾기 DOODLE FIND(두들 파인드)입니다. 

두들이라는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아동틱한 귀여운 그림이 메모지 위에 튀어 나옵니다. 게임은 딱 1분30초동안 진행됩니다. 그동안 제일 상단에 나타나는 표제어를 두드려 삭제합니다. 되도록 많은 그림을 맞춰 점수를 높이는 초간단 게임입니다.

게임 시간은 1분30초에 불과하지만 계속하다보면 한시간도 후딱~~! 자신이 세운 점수는 높아질 때마다 계속 갱신되고, 페이스북에 점수를 올릴 수도 있게 돼 있습니다.

유일한 단점은 표제어가 영어라는 것. 중국어, 불어, 스페인어, 독일어 옵션도 있는데... 한국어는 없군요. ㅠㅠ 다행스럽게도 단어가 그리 어렵지는 않답니다.^^

일반 버전은 무료. 광고가 없고 타임리밋 없는 무한 모드가 추가된 프로는 1.99달러.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소개드릴 어플은 Genious Scan(지니어스 스캔)입니다. 말 그대로 똑똑한 스캐너죠.

일반 사진 촬영하는 것과 뭐가 다르냐고요? 어떤 각도에서 촬영해도 평판 스캐너로 스캔한 것처 평평하게 만들어 준다는 게 이 어플의 최고 장점입니다.


예제를 직접 보시죠.


아이폰으로 찍은 신문 사진입니다. 'FBI 위키피디아 FBI 인장 공방' 기사를 지니어스 스캔으로 스캔해 보겠습니다.




스캔할 부분을 이렇게 선택. 스캔 영역 자동인식 기능도 있지만 보통은 수동으로 만져줘야 합니다.




스캐너로 스캔한 것처럼 캡처가 되었습니다.


지니어스 스캔은 스캔 영역을 지정하면 왼쪽 15도에서 찍었든 오른쪽 25도에서 찍었든 혹은 상하로 기울어졌든 상관없이 원본 파일 위에서 똑바로 내려 찍은 것 같은 사진을 만들어줍니다.

이렇게 처리된 사진은 원본, 흑백, 컬로모드로 저장 가능합니다.

원본은 찍은 그대로의 사진,




흑백은 흑백 투톤으로 사진을 간결히 처리해 줍니다. 기사나 문서 스캔시 유용합니다.



컬러 모드는 일반적인 사진을 찍으면 원본 모드와 차이가 없습니다. 하지만 신문처럼 원본의 질이 떨어지는 경우 보다 선명한 결과물을 보여줍니다.




왼쪽부터 신문 광고를 컬러, 원본, 흑백 모드로 스캔한 사진입니다. 원본에 비해 컬러 모드 사진이 조금 밝습니다.




스캔이 완료된 사진은 폴더별로 모아 저장할 수 있고 카메라롤(사진함)로 '내보내기'를 하거나 이메일에 PDF 파일로 첨부할 수 있습니다.


문서뿐만 아니라 신분증 등을 리메일로 보내야 할 경우에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습니다.

문서파일 스캔, 이제 아이폰만 있으면 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요즘 삼성의 안드로이드폰인 갤럭시S 사용자가 급증하고 있네요. 회사의 후배님도 갤럭시S를 구매했더군요. 아이폰 유저인지라 호기심이 일어 살짝 빌려서 만져봤습니다.

제가 관심가는 기능은 브라우저와 메일, 문서 읽기였는데요. 메일 설정이 안 돼 있어서 제 지메일로 대신 설정을 했습니다.

그런데 헉!!!! 안드로이드폰은 처음 설정한 지메일은 삭제가 불가능하더군요! 유일한 삭제 방법은 휴대폰 초기화밖에 없었습니다. 

"이제 이폰은 내꺼다." 라고 외치려 했으나 후배님 눈초리가 심상치않아 그냥 돌려드렸습니다... 제 메일은 그대로 남긴채...

'안드로이드 폰에 처음 설정한 지메일은 지울 수 없다.' 이 사실을 명심하시고 첫 메일은 꼭~ 본인의 완소 메일로 설정하시길...

참고로 아주 짧은 비교였긴 했지만 갤럭시S는 구글의 안드로이드를 기반으로 한 스마트폰임에도 불구하고 지메일 목록 읽는 속도가 아이폰에 비해 상당히 느리더군요. 첨부 문서가 열리기를 기다리는 건 인내심 테스트 수준이었습니다. 열린 PDF 파일도 축소 확대가 부드럽지 않고 끊기는 느낌이 들더군요. 

옴니아 등 윈모 기반의 휴대폰이나 일반 휴대폰을 쓰시던 분들에게는 슈퍼한 갤럭시S 인지 모르겠으나 제가 이 폰을 쓰다간 신경증으로 갤포S가 필요할 것 같단 생각이 들었습니다.

물론 10분정도밖에 안 써봤고 DMB와 무인코딩 동영상 재생 등 아이폰에 없는 편리함이 있기도 하니, 단순 비교로 이 폰이 좋다, 이 폰이 나쁘다라고 말하긴 어렵겠지요. 하지만 운영체제의 안정화와 최적화 측면에선 아직 갈길이 멀단 생각을 지울 수가 없네요.

"참! 후배님! 내 메일은 아직도 갤럭시에 기생중인가?"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Whatsapp과 카카오톡은 아이폰(카카오톡은 아이팟 유저 포함) 유저들만을 위한 문자어플입니다. 일반 전화기로는 문자를 보낼 수 없다는 단점이 있지만, 최근 아이폰 사용자가 폭발적으로 증가하면서 인기를 끌고 있는 어플이죠.

대표적인 아이폰 유저를 위한 문자 어플인 Whatsapp과 카카오톡을 간단히 비교해보도록 하겠습니다.

기본적인 사용방법은 두 어플이 동일합니다. 상대방의 아이폰 전화번호가 내 주소록에 있으면 어플이 자동적으로 체크해 어플에 사용자 가능 명단을 등록합니다.

Whatsapp은 '즐겨찾기' 카카오톡은 '친구' 명단에 등록됩니다. 두 어플 모두 문자보내기를 원하는 인물을 클릭한 후 문자를 보내면 됩니다. 아이폰 기본 문자 어플과 마찬가지로 채팅창 방식으로 대화가 기록됩니다. 두 어플 모두 사진, 동영상을 전송할 수 있고 연락처 공유도 가능합니다.

여기까지는 비슷한데요 자세히 살펴보면 차이점들이 보입니다. 장단점으로 나눠 살펴보겠습니다.

Whatsapp 





장점

1. 음성노트, 위치 공유가 가능하다.
- 카카오톡에서 기본 지원하는 사진, 동영상 전송 기능외에 추가로 음성노트(음성녹음 파일), 위치공유가 가능합니다. 상대방에게 내 위치를 알려줄 때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2. 문자 수신여부 확인
- 문자가 정상적으로 보내졌는지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v표시가 하나면 서버에 문자가 전송됐다는 뜻이며 vv표시가 뜨면 상대방이 내 문자를 수신했다는 의미입니다. 가끔 문자가 안 보내지거나 안 보내지는 경우가 있는데 이 표시를 통해 확인할 수 있습니다.

3. 내 상태 표시기능
- 내가 바쁜지, 학교에 있는지 영화를 보고 있는지 상태를 표시하는 기능이 있습니다. 실질적으로 많이 사용하지는 않는 기능입니다.

4. 대화기록 이메일로 보내기
- 대화 내용을 메일로 보낼 수 있습니다. 누군가에게 메일을 대화 내용을 알려주고자 할 때, 대화 내용을 저장해 놓고 싶을 때 이용할 수 있겠죠. 

5. 기타
-그외 사용량 통계, 어플 내에서 연락처 검색 및 통화 기능, 대화창 배경 설정 등 아기자기한 기능을 제공합니다.



단점

1. 유료
-0.99달러를 주고 구입해야 합니다. 사용량을 생각하면 0.99달러가 아깝지는 않습니다만 카카오톡은 무료니까요.

2. 전송 지연
-최근들어 전송 지연현상이 빈번하게 나타나고 있습니다. 사용자가 급증했기 때문이 아닌가 생각됩니다. 어플 제조사 측에서 서버를 증설해 줬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카카오톡





장점

1. 멀티채팅
여러명의 상대와 동시에 대화를 진행할 수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카카오톡의 가장 멋진 기능이라고 생각합니다.

2. 빠른 송수신
Whats app보다 송수신률이 훨씬 좋습니다. 가끔 실패가 뜨기도 하지만 문자가 송수신 대기시간이 짧습니다.

3. 아이팟 유저도 사용 가능
아이폰 뿐만 아니라 아이팟 유저도 사용이 가능합니다. 전화번호 대신 아이디를 사용해 이용 등록을하는 것도 가능합니다. 전화번호는 알려주기 싫은 상대방과 대화할 때 활용할 수 있습니다. 

4. 내 프로필 만들기
주소록에 있는 사진 외에 카카오톡용으로 별도 프로필 사진을 등록할 수 있습니다.

5. 무료
공짜문자를 무료 어플로 보낼 수 있다니! 인기 어플이 된 비결이겠죠.




단점

1. 다양한 기능 미비
Whatsapp에 비해 기능이 단순합니다. Whatsapp의 장점으로 열거한 기능들이 카카오톡에는 없죠.  



이상 간단한 비교를 해봤습니다. 두 어플 모두 단점보다는 장점이 많네요. 두 어플 모두 좋은 어플입니다. 다양한 기능을 원하신다면 what's app을 다중 채팅을 원하신다면 카카오톡을 추천합니다. 최근까진 해외 아이폰 사용자에게 문자를 보내려면 what's app을 사용해야 했는데 최근에 카카오톡에도 이 기능이 추가돼 Whatsapp의 메리트가 많이 줄었네요. 

카카오톡이 무료인까닭인지 제 주변엔 카카오톡을 쓰시는 분이 많아 전 요즘에 카카오톡을 더 많이 이용하고 있습니다. 아무래도 대화할 사람이 없다면 필요 없는 어플들이니까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아이폰에는 숨겨진 쉽고 편리한 기능들이 많다. 조금만 관심을 기울이면 알 수 있지만 의외로 모르는 경우가 많은 아이폰 초보들을 위한 사용 팁 10가지를 소개한다.
  
1. 화면 캡처
아이폰 상단의 ‘슬립’ 버튼과 전면 하단의 ‘홈’ 버튼을 동시에 누르면 아이폰 화면을 캡처할 수 있다. 캡처한 화면은 ‘사진-카메라롤’에 저장된다. 사용기를 작성하거나, 메일 등을 보낼 때 편리하게 활용할 수 있다.

2. 아이폰에도 홈(Home) 키가
인터넷을 검색거나 문서를 보다 보면 스크롤을 많이 하게 된다. 이때 화면 제일 윗부분으로 돌아가려면 시간이 표시되는 상단 부분을 한번 두드리면 된다. 데스크탑의 ‘Home’키와 같은 기능이다.

3. 이중 클릭을 활용하자
홈 버튼을 이중 클릭하면 초기 설정에서는 전화번호 즐겨찾기로 음악 재생중에는 iPod 기능으로 이동한다. 자신이 많이 쓰는 기능으로 이중 클릭 설정을 바꿀 수 있다. ‘설정­-일반­-홈’ 에서 ‘홈 단추 이중 클릭 시 이동 위치’를 검색, 카메라, iPod로 변경해보자.

4. 전화 수신음 차단
전화가 왔을 때 왼쪽 옆면의 볼륨 감소 버튼이나 슬립 버튼을 누르면 수신은 되지만 아이폰은 무음·무진동 상태가 된다. 슬립 버튼을 두번 누르면 수신이 거부되고 전화가 끊긴다. 회의를 하거나 받기 곤란한 전화가 왔을 때 이용해보자.

5. 계산기 틀린 숫자 지우기
계산기 숫자를 누르다가 틀리면 다 지우고 다시 작성하는가? 그럴 필요가 없다. 숫자가 쓰여있는 화면을 한 손가락으로 왼쪽이나 오른쪽으로 살짝 드래그하면 숫자가 하나씩 지워진다. 또 다른 팁으로 아이폰을 세로로 기울이면 전문가용 계산기가 된다.

6. 알람 스누즈 기능
아이폰은 알람 시계로서도 훌륭하다. 설정해 놓은 알람이 울릴 때 팝업 창의 ‘다시 알람’을 누르면 10분 후 스누즈 기능이 작동한다. 또 다른 팁! 아이폰은 진동으로 해 놓아도 알람 벨이 울린다.

7. 사이트 바로가기 만들기
인터넷 사이트 중 자신이 많이 방문하는 곳이 있다면 홈 화면에 바로가기 아이콘을 만들 수 있다. 사파리 하단의 ‘+’ 버튼을 누르면 ‘홈 화면에 추가’ 버튼이 보인다. 이 버튼을 누르고 사파리를 종료하면 바로 가가 아이콘이 생성된 것을 볼 수 있다.

8. 흔들어서 실행 취소
글자를 쓰다가 지우거나, 붙이기 등을 취소하고 싶을 때 아이폰을 살짝 흔들어 보자. 가장 최근의 동작이 취소된다.

9. 흔들어서 음악 랜덤 재생
음악 재생 중 아이폰을 흔들면 다른 노래가 임의 재생된다. 불편하다면 ‘설정―iPod’ 에서 ‘흔들어서 임의 재생 기능’을 꺼두면 된다.

10. 음성 인식
홈 버튼을 길게 누르고 있으면 음성으로 조절하기 기능이 작동한다. 전화를 걸거나 음악 재생 기능을 이용할 수 있다. 정확한 명령어를 숙지해 두면 운전 중이나 거리 이동 중에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27일 우리은행이 아이폰용 스마트폰 뱅킹 앱을 내놨습니다.



UI에도 꽤 흔적을 썼네요. 메뉴화면을 아이콘 방식(왼쪽)이나 커버플로(가운데)방식으로 꾸밀 수 있습니다. 현재 사용중인 신한은행 뱅킹 앱(오른쪽)보다 메뉴가 깔끔합니다.



로그인도 인증서 방식과 ID 인증 두가지가 가능하네요.
보안카드가 없어서 아직 사용은 못해봤습니다. 
사용해 보고 더 자세한 내용을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시나몬 머들러를 아시나요? 계피나무 껍질을 가공해 만든 막대로 커피를 저으면 계피향 커피가 만들어지는 멋진 제품입니다. 

아, 오늘 이 제품을 소개하려고 블로그를 쓰는 건 아닙니다^^. 내용이 아니라 틀에 주목해 주세요~. 

위의 시나몬 머들러 소개기는 아이폰을 이용해 제작했습니다. 사진을 찍어 만화로 변환한 건데요 그린 것처럼 그럴듯하지 않나요?

위 만화를 만들려면 두가지 유료 앱(App)이 필요합니다. 옆에 보이는 툰페인트(ToonPaint/1.99달러)와 스트립 디자이너(Strip Designer/2.99달러) 입니다.




먼저 툰페인트로 사진을 만화처럼 바꿉니다.


왼쪽 사진이 오른쪽 처럼 바뀌었습니다.

사용 방법은 아주 간단합니다. 앨범에서 사진 불러오기를 하면 자동으로 테두리만 강조된 그림(?)이 만들어 집니다. 그 다음 원하는 색으로 슥삭슥삭. 그리고 저장하면 끝.



















그림을 다 만들었으면 이제 스트립 디자이너(이름에 속지 맙시다.^^)를 이용해 프레임을 만들어 줍니다.


프레임을 선택하고, 사진을 넣고, 말풍선을 만들고 말풍선 안에 글을 써 넣으면 됩니다. 쉽죠?^^


스트립 디자이너는 만화에 삽입할 수 있는 '효과음 스티커'도 제공하는데요 유감스럽게도 다 영어네요. 한글을 써 넣을 수 있으면 좋은데 아직 그런 기능까지는 제공하지 않습니다.

글자 폰트도 여러개 제공하고 있는데 한글은 어떤 폰트를 사용해도 다 기본서체(애플 고딕)로 바뀝니다. 글자크기가 조정된다는 걸 위안으로 삼아야 겠네요.

 참고 : '스트립 디자이너'와 같은 데스크탑용 어플리케이션으로는 '코믹 라이프'가 있습니다. 스트립 디자이너보다 훨씬 많은 효과를 줄 수 있죠.

툰 페인트로 사진을 만들어 뒀다가 데스크탑에서 코믹 라이프를 이용해 장편 만화를 그려볼 수도 있겠네요^^.

여기를 클릭하시면 코믹 라이프와 관련한 블로깅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소리바다'는 맥을 지원하는 국내 유일의 인터넷 음원 서비스입니다. 그래서인지 맥 사용자들 중 많은 이들이 소리바다를 이용하고 있습니다. 소리바다가 아닌 다른 음원서비스를 이용하려면 멀티 부팅이나 가상화 솔루션인 vmware 등을 이용해 윈도우즈를 사용해야 하니까요.
 
국내 다른 상업용 사이트들과 마찬가지로 음원 서비스 사이트들도 액티브 엑스를 쓰고 있기 때문에 익스플로러 외의 브라우저에선 사용이 불가능한거죠. 액티브 엑스가 사라지는 날은 언제가 될지...

 또 다른 음원 서비스 사이트인 '멜론'을 이용하던 저는 맥에서 이용하는데 불편함을 느끼던 중 소리바다에서 아이폰용 앱을 내놓은 것을 계기로 소리바다로 갈아탔습니다.

 실제 사용해 보니 맥에서 직접 노래를 다운받아 아이튠즈로 옮길 수 있고, 아이폰에서도 스트리밍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등 편리한 점도 있지만 이에 못지 않게 단점도 많네요.

소리바다의 장단점을 중심으로 1300만 가입자를 가진 국내 최대의 인터넷 음원 서비스 멜론과 비교를 해봤습니다.


먼저 소리바다의 장점입니다.

1. 익스플로러 외의 웹브라우저 지원, 맥 지원
- 위에서도 언급했지만, 제가 소리바다를 선택한 이유이자 최대 장점입니다. 익스플로러를 쓰지 못하는 맥 사용자에겐 가뭄의 단비 같은 음원 사이트입니다. 

2. 아이폰 스트리밍 서비스 지원
- 소리바다는 국내 최초로 아이폰용 스트리밍 서비스 어플을 내놨습니다.
3G망을 사용할 경우 과도한 트래픽으로 요금폭탄을 맞아야 하기 때문에 걸어다니면서 스트리밍 서비스를 이용하는 건 불가능에 가깝습니다. 차라리 음원을 구입하는 낫습니다.
 하지만 와이파이가 설치된 장소라면, 즉 커피숍, 학교, 직장, 집 등에서 컴퓨터나 노트북을 켜지 않고 맘껏 다양한 음악을 골라 들을 수가 있죠. 물론 공짜는 아니고(공짜는 1분까지만 지원), 월 3000원+부가세를 내야 합니다. 컴퓨터나 노트북이 있어야만 이용할 수 있는 멜론의 스트리밍 서비스에 완승입니다.
 
3. 비교적 고품질의 앨범 커버 파일
- 멜론과 비교했을 때 고품질의 앨범 커버 파일이 다운로드용 음원파일에 적용돼 있습니다. 요즘은 많은 mp3가 음악 재생시 앨범 커버를 영상으로 보여주기 때문에 고품질의 앨범 커버는 소비자의 구매 만족도를 높여주는 요인이 될 수 있습니다.


자 그럼 이제 단점을 살펴보죠.

1. 익스플로러 외의 웹브라우저 핸드폰 소액결제만 지원
- 익스플로러 외의 웹브라우저를 지원하는 소리바다지만 정작 카드결제는 익스플로러가 아니면 할 수 없습니다. 맥에선 핸드폰을 이용한 소액결제만 지원합니다.

2. 다운로드 음원 비트율 선택 미지원
- 멜론에선 음원에 따라 128kbps에서 최고 320kbps까지 3가지 비트율의 음원을 지원합니다. 소용량의 mp3 플레이어를 사용하고 있다면 128kbps를 선택하고, 고용량의 mp3 플레이어나 고품질의 음원을 원할경우 더 높은 비트율의 음원을 선택하면 됩니다. (멜론도 고품질의 음원을 지원하지 않는 경우도 있습니다.)
 하지만 소리바다는 선택의 여지가 없습니다. 제가 지금까지 받은 모든 음원은 다 192kbps 였습니다. 좀 더 고용량의 비트율을 지원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3. 최신 음악외 보유 음원 절대 부족 (특히 클래식 분야 취약)
-소리바다 최대의 단점입니다. 최신 음악에선 멜론이나 소리바다나 차이가 없습니다. 하지만 클래식이나 재즈, 올드팝 등을 비교해보면 소리바다의 음원은 절대 부족입니다.
 
피아니스트인 이브게니 키신을 '키신'으로 검색해 봤습니다. 멜론의 경우 20개 앨범이 검색되고 소리바다의 경우 불과 6개의 앨범만 검색됩니다. 소리바다는 그나마 검색되는 앨범도 정보가 부족해 언제 발매됐는지 누가 협연했는지 조차 알 수가 없습니다. 클래식 비 전문가가 음원을 관리하는 것 같은 느낌을 받았습니다.

이어 대표적인 올드팝인 카펜터스의 앨범을 검색해 봤습니다. 멜론은 27개 앨범 검색. 소리바다는 19개로 차이가 나네요.

멜론 역시 클래식이나 올드팝 등 음원이 절대 부족하다고 생각했었는데, 소리바다와 비교하니 엄청난 음원을 확보하고 있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이상 간단하게 소리바다의 장단점을 살펴보고 멜론과 비교해 봤습니다.

인터넷 음원 사이트를 이용하는 다수의 이용자는 대중가요를 좋아하는 10대~30대 초반일 겁니다. 따라서 음원 사이트에 클래식이나 올드팝이 조금 없다고 당장 사업이 큰 타격을 받는 일은 없겠죠. 그러나 어느시점이 되면(어쩌면 이미) 사업 성장의 한계를 느끼게 될 수밖에 없습니다.

오프라인이라면 전체 100% 물품 중 상위 20%에서 80%의 수익이 난다는 '파레토의 법칙'을 유효한 판매전략으로 사용할 수 있겠죠. 하지만 진열 공간에 제한이 없고 재고도 필요 없는 디지털 공간에서의 디지털 음원 판매에서는 다 품종 소량 판매를 통해 많은 매출을 일으킬 수 있는 '롱테일 법칙'에 따른 판매전략을 수립하는 것이 유리합니다.

소리바다가 어느 정도 성장을 하는 것은 가능하겠지만 멜론, 도시락, 벅스 등과 경쟁을 하려면 좀더 다양한 음원이 확보해야 할 것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1. Favicon of http://jesus728naver.com BlogIcon 데스윙테즈카 2010.03.04 16:14 신고

    소리바다도 비트 지원은 되던데요? p2p로 다른 유저들 받아서 그렇긴 하지만.. 320의 고음질,고용량은 필요없어서 전 only 192비트 짜리만 받는다는.. 128비트는 어쩔땐 mp3로 들을때 잡음도 좀 있는편이 많은것 같아서..
    결정적으로 소리바다 제일 싫은점은 소액결제 하게 해놓고 다운로드 기간정해놓는건 진짜 상술이라는 생각만 들게하고.. 결제하고 원하는 노래 다 받았는데 나머지는 억지로 노래받는다는 기분이 든다는게 최대 단점같은.. ^^;

    • Favicon of http://www.mauhouse.net BlogIcon mau 2010.03.05 01:34 신고

      비트 지원이 되나요? 다시 확인해 봐야겠네요. 전 지금은 멜론, 소리바다 다 해지하고 어느쪽을 선택할까 고민중입니다.^^

  2. 우수미 2010.04.10 14:00 신고

    다른건 모르겠고 음원(mp3보유량)은 벅스나 멜론보다 훨씬훨씬 많은거 같던데 128니192니 이런건 난별로 안중요하고 검색하면 뭐던지 있어야 하는데...

    • Favicon of http://www.mauhouse.net BlogIcon mau 2010.04.12 11:10 신고

      객관적인 수치로도 벅스나 멜론이 음원은 더 많은데요? 주로 찾는 노래가 어떤 장르이신지? 최신음악쪽이라면 음원에 큰 차이는 없을 겁니다.

  3. 내공 2010.10.01 12:34 신고

    리뷰 잘봣습니다.. 우수미님// 작성자님이 말한거처럼 소리바다가 음원이 무지 적어요.. 특히 제이팝음원이 상당히 부족합니다.. 제이팝은 네이버뮤직쪽이 강하더군요.. 테즈카님// 소리바다는 거의다 192kbps음질이고 타음원사이트처럼 음질선택하는건 없는데요.. 소리바다가 사용하기 참 편하죠 액티브파일같은것도 깔필요도없고 부가적인 플레이어도 설치할 필요없이 들을수있고 pc에 다운도 가능하고 .. 작성자님 말처럼 음원보유현황,음질때문에 가장 단점입니다.. 근데 음질이야 사람귀로 128이나 320이나 제대로된 음원파일이면 분간하지도 못함;;

    • Favicon of http://www.mauhouse.net BlogIcon mau 2010.10.04 23:55 신고

      리뷰 꼼꼼히 봐주셨네요. 관심에 감사드립니다. 적게나마 도움이 되시길 빕니다.^^

  4. Favicon of http://gizrak.com BlogIcon 한밤중 2012.08.28 13:50 신고

    안그래도 맥에서 어떤 음악 서비스 써야 하나 고민하고 있었는데, 깔끔하게 정리 잘 해놓으셔서 큰 도움이 되었습니다. 저는 일반적인 수준에서 노래를 찾기 때문에 소리바다가 저한테는 딱 맞을거 같네요. 더구나 막귀라서 192kbps면 됩니다. 하핫~ 단지 멜론이 SKT 유저는 30% 할일은 해주는데, 찾아보니 그것도 세달까지만 포인트에서 해주더군요. 고민은 끝났네요~ 소리바다로 고고! ^^

    • Favicon of http://www.mauhouse.net BlogIcon mau 2012.09.11 21:06 신고

      상황이 바뀌었습니다. 지금은 네이버 뮤직이 '갑'입니다. 네이버 뮤직은 음원도 많고, 액티브엑스도 필요없습니다.



아이팟/아이폰용 어플로 아이티스토리가 나왔습니다. 이제 아이팟으로 티스토리 블로깅을 한층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게됐네요.

붉은 원으로 표시한 어플이 바로 '아이티스토리'입니다.

PC만큼 빠른 블로깅은 어렵지만 어디서나 블로깅을 할 수 있다는 건 확실히 매력적이네요. 블로깅을 위해 출퇴근 시간이나 기타 자투리 시간을 활용할 수 있겠네요. 특히 일기처럼 블로그 사이트를 이용하시는 분들에겐 매우 유용한 어플인 것 같습니다.



사진을 첨부할 수도 있고, 공개나 비공개를 결정해 블로깅 할 수 있습니다.



본인의 블로그 게시물을 확인하거나 댓글을 달 수도 있습니다. 아직 세로보기 모드는 지원하지 않습니다. 추후 지원을 기대합니다.

다음이 전 직원에게 아이폰을 지급할 예정이라고 하더니 확실히 공격적인 '앱' 마케팅을 하네요.

아이폰 출시가 계속 미뤄지고 있지만 앱스토어용 국산 애플은 출시가 점점 늘고 있습니다.

포털 다음과 네이버에서 지도서비스, 포털검색서비스, 웹툰서비스, 시계 등 각종 아이폰/아이팟용 어플이 쏟아지고 있습니다.

아직 사용자는 많지 않지만 향후 아이폰이 출시되면 파급력이 엄청날거란 예상을 하고 있는 거겠죠.

네이버는 또 어떤 어플을 선보일지 기대가 됩니다.

*이 게시물은 아이팟을 이용해 작성되었습니다. 블로깅은 '아이티스토리' , 그림 편집은 '스케치북'을 사용했습니다.

iPod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신고
  1. Favicon of http://www.mauhouse.net BlogIcon mau 2009.10.05 19:37 신고

    사진 크기도 들쭉날쭉...단락도 맘대로. 아이팟으로 블로깅하는게 쉽지는 않네요.

  2. 2009.12.18 19:18

    비밀댓글입니다

 구글 어스의 아이폰•아이팟 터치용 버전이 출시됐다. 구글은 위성 영상 지도서비스인 ‘구글 어스‘의 아이폰 버전을 27일(현지시간) 공개했다. 아이폰용 버전은 아이팟 터치에서도 똑같이 사용할 수 있다.

 구글 아이폰용 버전은 한글을 비롯해 18개국어로 서비스 되며 아이튠즈를 이용해 무료로 다운로드가 가능하다. 하지만 29일 현재 한국, 홍콩 등의 애플스토어에서는 아직까지 다운로드 서비스가 제공되지 않고 있다. 미국 사이트에서는 다운로드가 가능한 것을 확인하였다.

 사용방법은 간단하다. 마우스 대신 손가락을 이용해 이동하고 해당 지역을 확대하고, 화면을 기울임으로써 위성사진의 측면을 보는 것도 가능하다. 정확한 위치를 완벽히 짚어내지는 못하지만 백미터 정도의 오차로 자신의 위치를 확인해 보거나, 지도 상의 위도, 경도, 고도를 알아 볼 수도 있다.

 단점도 많다. PC버전에 비해 속도가 느리고, 완벽한 3D 입체 사진을 제공하는 지역도 한정적이다. 18개국어로 서비스 한다고 하지만 한국어 검색은 거의 불가능하다. 한국의 몇몇 지역과 세계 주요 도시명 정도만 검색이 가능할 뿐이다. 특정 장소는 위키피디아 링크를 이용해 정보를 살펴볼 수도 있는데, 한글 정보는 아예 제공되지 않는다. 일본어의 경우 자세한 정보가 제공되는 것과 대조적이다.

애플, 구글에게 한국은 여전히 찬밥 신세다.

신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