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이 갤럭시S8과 함께 내놓은 덱스 스테이션입니다. 포장에 나온 것처럼 스마트폰을 데스크탑으로 바꿔주는 신기방기한 도크(DOCK)입니다.

 

 

박스 측면을 보면 4K영상과 100M 이더넷, USB 2.0을 지원한다는 걸 알 수 있습니다. 영상을 빼고는 요즘 시대 컴퓨터로 따지면 많이 빠지는 스펙입니다.

 

 

 

 

박스 후면입니다. USB2.0 포트 2개, 이더넷 포트, HDMI 포트, USB 타입C 포트가 있습니다.

 

박스를 뜯으면 처음 나오는 제품입니다. 덱스와 충전기가 보입니다.

 

 

덱스, 충전기와 USB C 케이블, 간단 사용 설명서. 간단한 구성물입니다.

 

덱스의 디자인은 밥그릇 내지 바둑알 통을 생각나게 합니다. 앞쪽에 삼각형 부분을 눌러 열고, 닫을 수 있는 구조입니다.

먼지 유입을 줄이는데 도움이 되겠네요. 큰 효용성은 없겠지만, 디자인 적으로는 꽤 괜찮습니다.

덱스의 윗면을 연 모습니다. 갤럭시S8과 연결할 수 있는 USB C 포트가 모습을 드러냅니다.

 

 

뒷면입니다. 발열을 고려했는지, 송풍구가 보입니다. 안에 뭔가 발열이 발생하는 칩이 위치하고 있는 것으로 추측됩니다. 

 

 

후면 좌우측입니다. HDMI포트, USC C 포트, 이더넷 포트, USB 2.0 포트 2개가 보입니다.

메뉴얼에 따르면, 블루투스를 이용해 주변기기를 연결하는 것도 가능해 보이지만, 최대 성능을 끌어내려면 유선을 쓰는게 좋겠죠.

2개의 USB 2.0포트는 키보드, 마우스 용으로, HDMI는 모니터 연결용, USB C는 전원공급용으로 보시면 됩니다.

스마트폰을 유선으로 인터넷에 연결하게 될 줄은 몰랐네요...

 

 

 

갤럭시S8+를 실제로 도킹한 모습입니다. 좌우로 꽤 여유가 있습니다. 새로 출시될 노트까지 도킹이 가능하도록 만든게 아닌가 추측합니다.

 공간이 넓다보니, 딱딱 들어 맞진 않고, 도크의 양각 포트와 스마트폰의 음각 포트를 신경써서 껴야 합니다.

  

디자인적으로는 이전에 나온 무선 충전기보다 한단계 더 업그레이드 된 느낌입니다.

아마도 갤럭시S8+를 사시는 많은 분들이 DEX 사용을 고려하고 계신게 아닐까 싶습니다.

 

아직 구매 후 사용은 못해봤고, 매장이나 전시장에서 일부 기능을 테스트 해 봤는데, 빠릿한 속도에 놀랐습니다.

 실 사용기는 기회가 되는대로 또 올리겠습니다.

 

 

신고


삼성이 만든 360도 VR 캠인 기어 360을 평가해 보기 위해 직접 구매했습니다.


1탄으로 개봉기를 올립니다.



신고
맥미니와 함께 애플 블루투스 키보드를 구입했다. 전부터 쌓아 놓았던 포인트를 활용을 위해서 애플스토어가 아닌 별도의 쇼핑몰을 이용했다.

애플 블루투스 키보드는 키스킨과 함께 구입했고, 맥미니와 같은 날 받을 수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키스킨은 꽤 쓸만하다고 알려진 퓨어스킨이다. 밑에는 애플 키보드. 역시나 갈색 상자로 이중 포장이 되어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상자를 열었다. 그런데..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음?


응?



어라!




뭐야 이게!


눈치 챘는가. 뭐가 잘 못 됐는지? 나는 분명 무선 키보드를 주문했는데, 이건 키보드 좌우에 USB허브가 달린 유선 키보드다!! 제 값 받고 엉터리 물건을 보내다니...

쇼핑몰에 문의 결과 물건을 다시 보내주는 것으로 일단락. 그렇지만 소비자 입장에서는 상당히 불쾌한 일이다. 물건을 다시 받고 보내려면 번거롭고, 또 몇일을 기다려야 하지 않나. 판매처가 용산이라 회사가는 길에 들러(회사도 용산) 내가 직접 바꾸기로 했다. 지금 생각해보면 퀵으로 보내달라고 했어야 하지 않나 싶다.

바꾼 키보드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렇게 상자에 그려져있는 그림부터 다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드디어 개봉. 키보드 마저도 이렇게 아름다울 수가 있나. 윈도우즈 사용자들 중에서도 이 키보드를 쓰고 싶어 키배치의 차이, 인식 문제에도 불구하고 구입을 하는 사람들이 있을 정도로 겉모양이 멋진 놈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메뉴얼과 건전지도 함께 들어있다. 건전지는 백만돌이 되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밑면에 애플 로고 문양이 보인다. 좌우에는 고무로 된 받침이 있어 바닥에 놓으면 움직이거나 흔들리지 않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왼쪽 상단에 건전지를 넣는 부분. 동전으로 돌려서 마개를 빼고, 건전지를 넣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당연하겠지만 맥미니와 찰떡 궁합. 빠른 싱크와 입력속도를 자랑한다. 본인의 타자수가 400타 정도 인데 입력 딜레이를 느낄 수 없었다. 키보드, 마우스 환경 설정화면을 보자. 애플 순정키보드의 경우 배터리 잔량까지 표시된다. 이와 반대로 서드파티의 경우(마우스는 로지텍 블루투스 제품) 배터리 잔량이나 이름이 정확히 표시되지 않는다. 역시 맥에는 애플 키보드인가!

그러나, 솔직히 디자인이 좋으면 뭐하나. 키감은!!! 만원짜리 삼성키보드 보다 나은 게 없다. 특히 키스킨을 덮고 사용하는 키감은 키보드를 버려 버리고 싶을 정도로 엉망이다. 그래서 키스킨은 평소 먼지 덮개 정도로만 사용한다.

키보드를 별로 칠 일이 없는 사람들은 모르겠으나, 문서 위주의 작업을 하는 사람들에게는 절대 비추 키보드 되겠다. 뻑뻑한 키감에, 일부 키보드에서는 삐걱삐걱 소리까지 난다. 키보드의 각도도 조절 불가능. 디자인에 죽고 사는 사람들이 아니라면 다른 제품을 알아보라고 권하고 싶다.
신고
  1. Favicon of http://naif.tistory.com BlogIcon iF 2008.02.10 04:52 신고

    좀 있으면 풀 키보드로 나온다는 루머도 있던데... 디자인은 역시 멋지군요. 저도 사고 싶었지만, 가격이 너무 비싸서 로지텍에서 애플 전용으로 나오는 S530 구입했죠. 가격도 훨씬 저렴하고 레이저 마우스 딸려오고.. 키 감도 좋더라고요.. 트랙백 걸고 갑니다 ^^;;

    • Favicon of http://www.mauhouse.net BlogIcon mau 2008.02.10 19:49 신고

      한국에서는 애플키보드를 대체할 만한 놈을 구하기가 쉽지 않죠.

  2. Favicon of http://early3163.net BlogIcon Early Adopter 2008.02.10 11:46 신고

    비싸지만 정말 매력적이에요^^

    • Favicon of http://www.mauhouse.net BlogIcon mau 2008.02.10 19:50 신고

      외형만 놓고 본다면 엄지손가락을 들어줄만합니다.

  3. Favicon of http://papermanapp.tistory.com BlogIcon 레오파드 2008.02.10 13:35 신고

    키감도 신비로울 정도에요 ^^

  4. Favicon of http://ceo.blogcocktail.com BlogIcon 하늘이 2008.02.10 22:41 신고

    솔찍히 말씀드려서, 저도 맥북 프로랑, 지금은 맥북을 이용하고 있지만, 나름 맥북의 키감 정도라면, 노트북 치고 괜찮은 정도라고 생각하고 이 키보드가 처음 나왔을때 기대하고 있었는데 말이죠.

    현재 iMac 쓰면서 딸려온 이 키보드 키감이 실제로 맥북하고도 많이 다른 것 같더라고요. 물론 그렇다고 최악의 키감은 아닙니다만... 가격대비 아쉬운게 사실이죠. ㅠ_ㅜ/

    • Favicon of http://www.mauhouse.net BlogIcon mau 2008.02.11 15:02 신고

      구형 키보드로의 교체도 생각 중입니다.

  5. Favicon of http://juntai81.com BlogIcon Juntai81 2008.02.19 15:47 신고

    글 잘 읽었습니다. 유선 키보드도 같은 키감을 갖고 있는지
    궁금해 지네요. 같은 키감이라면 애플 키보드만 먼저 구입
    이라는 계획을 당분간 보류해야 할 것 같네요.

    • Favicon of http://www.mauhouse.net BlogIcon mau 2008.02.20 06:11 신고

      유.무선 차이가 없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기회가 되신다면 매장에서 직접사용해 보고 구입하시길 권합니다.

  6. Favicon of http://radiogaga.tistory.com BlogIcon radiogaga 2008.03.13 01:43 신고

    애플무선키보드와 유선과 키감이 다른가요? 저는 유선키보드로 코딩을 하면서도 키감이 그리 나쁘다라고 생각한적이 없어서 말이지요. 본인이 워낙에 기계식이나 맴브레인을 비호하는 성향인지라 모르지만. 물론 공감하는 것으로는 시프트키를 통한 쌍자음이나 캡스락의 잘 안눌러짐 그리고 키간격이 넓어서 오타발생 여부가 있다는것 빼곤 노트북에 맞먹는 펜타그래프 키보드라고 생각했거든요. 가격대비 성능보다는 디자인에 가까운것은 전적으로 동의합니다. 근래 무선애플키보드를 구입하려하다보니 들려보았네요 잘읽었습니다.

    • Favicon of http://www.mauhouse.net BlogIcon mau 2008.03.14 02:05 신고

      무선과 유선의 키감이 다른 건 아닙니다. 둘 다 별로죠. 인터넷 검색 정도라면 무난히 사용할 수 있지만, 워드용으로 사용하기에는 불편하다는 정도로 이해해 주시면 될 것 같습니다.

  7. 테츠 2009.04.29 09:31 신고

    이 키보드에 대해 관심이 높아져서 알아보다가 이 리뷰를 보고 저도 질렀는데요
    키스킨을 찾으려고 하는데 소개해주실 수 있으신가요?

  8. koolwiz 2010.04.08 02:23 신고

    음... 전 펜타그래프 키보드중 애플키보드가 가장 키감이 맘에 들었는데요....^^;;;

    키 매핑을 하는 수고로운을 마다 하지 않고 윈7에서도 맥 키보드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사람마다 역시 차이가 크지요....ㅎㅎ

    • Favicon of http://www.mauhouse.net BlogIcon mau 2010.04.08 19:22 신고

      제가 아이비엠 키보드에 익숙해서 그런지도 모르겠습니다. 역시 개인차라는 게 있을 수 있지요^^

고심 끝에 맥미니를 구입했다. 집에 있는 데스크탑이 오늘내일 생사의 갈림길에 있는 관계로 새로운 컴퓨터가 필요하던 차, 우연히 나의 웹 검색망에 leicakorea.com이 걸려든 것이 결정적인 구입 동기가 됐다. 여기서 맥에 대해 알아가다보니 나에게 딱 맞는 컴퓨터가 아닌가. 내가 컴퓨터를 사용하는 주된 목적은 사진 편집 및 관리, 음악감상, 영화감상, 웹검색 그리고 문서작성 및 관리다. 물론 윈도우즈에서도 이런 기능을 수행하지 못하는 것은 아니지만, 새로운 것에 대한 동경과 더 쉽고 편리할 것이라는 기대감이 뭉쳐 결국 '지름'의 길에 들어서고 말았다.

이미 구입하겠다는 결정은 내렸지만 여기서 또 2차 고민 시작. “어떤 기종을 살 것인가.” 전문적인 작업을 하려는 게 아니기 때문에 비싼 파워맥은 제외. 맥미니아이맥 중에서 구입을 고려했다. 내 생각에 두 기종의 가장 큰 차이는 모니터와 그래픽 카드의 유무다. 맥미니는 별도의 그래픽카드가 없고, 인텔 내장그래픽 코어 950GMA를 이용한다. 포토샵의 경우, 그래픽카드 보다도 CPU의 성능이 중요하다고 하지만 '기왕이면 다홍치마' 성능이 좋아서 나쁠 건 없다. 고성능을 필요로 하지는 않는다 하더라도 OS의 환경이 그래픽 중심임도 부정할 수 없다.

그러나, 문제는 아이맥의 그래픽 카드가 그리 좋은 놈이 아니라는 거다. 아이맥 앤트리 모델의 그래픽카드는 ATI Radeon HD 2400 XT(128MB의 GDDR3 메모리)다. 맥이 아닌 일반 PC용으로 구입한다면 5~6만원정도 한다. 물론 내장 그래픽카드에 비할 수는 없겠지만, 게임을 하지 않는 이상 사용상 큰 차이를 느끼기는 힘들 것이라는 생각이 든다.

맥미니나 아이맥 모두 업그레이드에는 젬병인데, 메모리나 하드 교체를 제외하고는 업그레이드 할 수 있는 게 없다. 당연 그래픽카드도 못 바꾼다. 하루가 다르게 IT기술이 발전하는 요즘 아닌가. 2~3년만 지나면 지금의 신형 컴퓨터는 구닥다리 컴퓨터가 되고 만다. 그렇다면, 굳이 비싼 걸 살 필요가 없다는 생각에 도달, 맥미니를 구입하기로 결정했다.

구입이유에 대한 변명(?)은 이정도에서 마치고 이하 개봉기 되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애플스토에에서 배송 신청 3일만에 도착한 전혀 애플스럽지 못한 상자. 험난한 배송과정을 보여주듯 모서리도 확 눌려있다. 크기도 상당해서, 이게 과연 맥미니인가 싶을 정도.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럼 그렇지. 박스를 여니 다시 박스. 잘 포장된 상태 좋은 상자가 들어있다. 그런데 겉 박스는 왜 그렇게 큰지.. 언밸런스 하잖아! 여기 맥미니가. 두근두근....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박스 윗면을 열면, 드러나는 흰색.. 맥은 전통적으로 흰색의 포장을 고수하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황색 박스에서 꺼낸 맥미니 박스. 비닐 안에 곱게 포장돼 있어, 배송 중 비가와도 문제가 없을 것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상자를 열면 가장 먼저 보이는 시디, 메뉴얼 박스.  'Designed by Apple in California' 라고 쓰여있다. '아이파드와 같군...' 하지만, 제조국은 중국이다. 사실 중국에서 이만한 퀄리티의 제품을 생산해 낸다는 게 더 놀랍다. 그렇지만 초창기의 애플같지는 않아서 제품 불량에 대한 소비자들의 불만도 상당히 높아졌다고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상자에서 꺼낸 맥미니. 아직 보호용 스티커를 떼지 않아서 상판에 얼룩무늬처럼 기포가 보인다. 인터넷을 통해 수도없이 봤지만, 실제 모습은 더욱...예쁘다. 군더더기 없는 디자인의 결정체. 디자인을 위해서 전원 스위치마저 뒷면에 위치하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맥미니의 뒷태다. 윗줄에(왼쪽부터) 전원 스위치, 환기구, 보안슬롯, 헤드폰 출력 단자, 오디오 입력 단자가, 아랫줄에 전원 포트, 이더넷 포트, Firewire400포트, 비디오 출력 포트, USB2.0포트(4개)가 위치하고 있다.

윗 사진에서도 언급했던 전원 스위치는 양각으로 돼 있어 뒷면을 보지 않고 감으로 찾아 누를 수 있다. 그래도 역시 전면에 스위치가 있는 것 보다는 불편. 키보드로 부팅을 하는 방법은 없을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번엔 뒤집어 보자. 바닥은 구형 아이파드 독과 같은 고무재질이다. 주변에 구멍은 환기구. 예쁘기만 한 게 아니라 기능성까지 고려한 디자인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상자에 남아 있는 기타 부속물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맥미니가 워낙 소형이다보니, 데스크탑답지 않게(사실 부품도 데스탑 답지는 않다.) 별도의 전원 어댑터를 사용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댑터 역시 흰색으로, 스크레치 등을 생각해서 이렇게 보호용 스티커가 붙어 있다. 물론 사용시에는 발열 등을 생각해서 떼내는 것이 좋다. 전원 어뎁터에 스크레치가 나면 슬플 것 같은 느낌... '컴퓨터 사용하면서 이런 느낌 처음이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앗. 이건 뭐야! 맥미니 어댑터는 110볼트용?
다시 살펴보니 110V가 아니라 110W다. 프리볼트 어댑터로 지역에 따라 콘센트만 바꿔주면 OK.

사용자 삽입 이미지
DVI-VGA 변환용 젠더. 맥미니의 기본 화상 출력은 DVI지만 젠더를 이용해  VGA용 모니터도 사용할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본으로 들어 있는 리모컨. 이거 아이파드 독에서도 작동할까? 궁금...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작은 상자에 들어있는 메뉴얼과 인스톨시디. 어랏..이거 쫌 이상하다. 2008년에 구입했는데, 레오파드가 아니라 OSX 10.4 버전인 타이거가 기본 인스톨 돼 있다. 아직까지 작년의 재고 분량이 남아있는 건가? 아무래도 맥미니는 인기 기종은 아닌 듯.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글로 된 메뉴얼.  몰라도 되지만, 알고 나면 상당히 유용한 정보들이 많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체 구성물을 함께 놓고 찍어봤다. 보다시피, 본체와 어댑터의 크기가 비슷하다. 맥미니는 정사각형으로 가로, 세로 길이가 어른 손바닥 한 뼘도 안될 정도로 작다. 기성 제품으로 시디롬까지 포함된 컴퓨터 중에 이보다 작은 제품은 없을 듯.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간단한 설치를 마치고 첫 로그온 후 찍은 기념 샷. 지금 사용하고 있는 레오파드에 비하면 독(Dock)이 참..투박하다.

1월 말에 구입하고 이제야 개봉기를 올린다. 요즘 시간이 나지 않아 많이 사용해 보지는 못했지만, OSX는 한국에서 사용하기에 불편한 게 사실이다. 회사의 업무용 프로그램 같은 경우, 맥OS 용은 있지도 않다. 한글 사용 환경도 윈도우즈에 비해 한 참 뒤떨어져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쓸수록 매력적이다. 맥미니 구입 후에는 어쩔 수 없는 경우를 제외하고는 윈도우즈를 사용하지 않고 있다. 정말 몇몇 경우를 제외하고는 굳이 윈도우즈를 사용해야 할 필요성을 느끼지 못한다.

왜 OSX가 매력적인가에 대해서는 차차 얘기하겠다.
신고
  1. Favicon of http://www.applenet.ze.to BlogIcon JJD 2008.02.09 00:43 신고

    우왕 +_+
    멋지네요... 언젠간 질러보고싶은 물건중 하나입죠 낄낄
    그래도 왠지 아직은 맥북 에어가 끌리는군요 -_-후욱

    • Favicon of http://www.mauhouse.net BlogIcon mau 2008.02.09 10:26 신고

      맥북에어 저도 끌립니다만, 구입한지 얼마 안 된 노트북이 있는 관계로 패스..
      맥미니에 그래픽카드만 탑재 돼 있다면 최고인데 말이죠.

  2. Favicon of http://graphysics.tistory.com BlogIcon movi 2008.02.09 02:45 신고

    커다란 배송박스에서 나온 맥미니박스가 너무 귀엽습니다. ^^

    • Favicon of http://www.mauhouse.net BlogIcon mau 2008.02.09 10:26 신고

      네. 처음엔 다른 물건이 배송된 줄 알았습니다.^^

  3. Favicon of http://naif.tistory.com BlogIcon iF 2008.02.09 05:56 신고

    맥미니 참 귀엽네요 ㅋㅋ

  4. Favicon of http://early3163.net BlogIcon Earlyt Adopter 2008.02.09 08:06 신고

    정말 귀엽군요^^

    • Favicon of http://www.mauhouse.net BlogIcon mau 2008.02.09 10:27 신고

      네. 혹 다른 귀여운 컴퓨터를 아시면 제보 바랍니다.^^

  5. Favicon of http://papermanapp.tistory.com BlogIcon 레오파드 2008.02.10 13:36 신고

    맥미니도 귀엽지만 박스도 참 귀엽습니다 ^^

    • Favicon of http://www.mauhouse.net BlogIcon mau 2008.02.10 19:51 신고

      애플은 포장에도 상당히 신경을 쓰는 것 같습니다. 상술이죠.^^

  6. Favicon of http://blog.naver.com/yunjiro BlogIcon 우르르사우르스 2008.02.15 01:07 신고

    외국어 읽는 거 같애.....

    • Favicon of http://www.mauhouse.net BlogIcon mau 2008.02.15 19:33 신고

      외국어 잘 하잖아. 번역 좀 해볼래?

  7. Favicon of http://drzekil.tistory.com BlogIcon drzekil 2008.04.02 14:58 신고

    아.. 맥미니도 패키징이 이쁘군요..
    저렇게 딱 맞는 사이즈의 패키징이 참 좋은듯 합니다..

    • Favicon of http://www.mauhouse.net BlogIcon mau 2008.04.03 17:20 신고

      애플은 포장에도 상당히 신경을 쓰는 것 같습니다. 판매 전략이기도 하겠죠.

  8. Favicon of http://www.microsoft.com/korea BlogIcon 배성원 2010.02.22 08:30 신고

    아이팟과 같다고???

    • Favicon of http://www.mauhouse.net BlogIcon mau 2010.03.03 17:49 신고

      답변이 늦었네요. 네 아이팟과 같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