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드자동차가 문콕 방지용, 도어 패드 기술을 선보였습니다.


포드 포커스에 장착돼 있는 이 ‘도어 에지 프로텍터(Door Edge Protector)’는 좁은 주차 구역에서 효과를 발휘합니다. 차량의 문을 열면 문짝 모서리에 자동으로 고무재질의 덮개가 씌워지는 장치로문콕으로부터 차를 효과적으로 보호한다고 합니다.


사실 주차장 사정이 좋은 미국보다는 한국에서 더 절실히 필요한 기술이네요.


널리 보급돼 문콕이 사라졌으면 좋겠네요.




신고


쌍용자동차가 티볼리 롱보디 모델의 이름을 '티볼리 에어'로 확정하고 렌더링 이미지를 15일 공개했습니다.


신차명 티볼리 에어는 공기(Air)가 창조적 생명 활동의 필수적 요소인 것처럼 다양한 활동을 제약 없이 즐기는 데 꼭 필요한 SUV를 지향한다는 의미라고 합니다.

렌더링 이미지에 대해 쌍용은 '디자인철학 Nature-born 3Motion에서 경쾌함(Rhythmical Motion)을 기조로 다른 SUV 모델과 완전히 차별화된 비례와 라인을 통해 Unique Dynamic Style을 구현하였다'고 설명합니다.  또 '미니멀리즘을 극대화한 라디에이터 그릴과 바벨(Barbell) 타입의 범퍼가 조화를 이룬 전면부는 역동성을 강조하였으며, 전면에서 측면으로 Rhythmical하게 연결된 캐릭터 라인을 통해 역동성과 강인함을 함께 표현하고 있다'고 합니다.  (와인 의 맛 설명하는 느낌 알아듣기 어렵습니다)

사진으로 어떤 느낌인지 확인해 보시길. 렌더링 이미지는 꽤 괜찮습니다.


쌍용자동차는 지난해 4분기 티볼리 판매 증가에 힘입어 적자에서 벗어났습니다.

지난 4분기 판매량은 4만890대로 전년 동기 대비 17.5% 증가했습니다. 손익도 2014년 4분기 322억원의 영업손실에서 지난해 4분기에는 218억원의 흑자로 전환됐습니다. 티볼리 단일 판매량은 지난해 내수와 수출을 합쳐 6만3000여대로 2004년 5만4000여대가 팔린 렉스턴 이후 단일 차종으로는 최대입니다.

쌍용차는 지난해 전체로는 매출 3조3901억원, 영업손실 358억원을 기록했는데, 티볼리가 그나마 선방할 수 있었던 비결입니다.

롱보디가 쌍용의 상승세를 이끄는 효자가 될지 관심입니다. 티볼리 에어는 3월 출시 예정입니다. 


신고



기아자동차가 한동안 판매를 중단했던 스포츠유틸리티차(SUV) 모하비의 페이스리프트 모델인 ‘더 뉴 모하비’(이하 모하비)를 출시했다.

기아차는 16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국내영업본부 사옥에서 디자인을 바꾸고 유로기준 디젤 엔진을 탑재한 모하비의 사진영상발표회를 가지고, 판매를 시작했다.
 
모하비는 기아차 유일의 후륜구동 기반 프레임바디를 채택한 정동 SUV다. 국산 SUV중 유일하게 3.0리터급 V6 S2 3.0 디젤 엔진을 탑재 했고, 후륜 8단 자동 변속기를 갖췄다. 최고출력은 260마력최대토크는 57.1kgf·m이며, 복합연비는 구연비 기준으로 10.7Km/ℓ다.

기아차는 모하비가 요소수를 활용한 SCR(Selective Catalytic Reduction) 방식의 배기가스 저감장치를 적용우수한 동력성능을 유지하면서 동시에 강화된 배출가스 기준인 유로기준을 충족시켰다고 밝혔다.

신형 모하비는 실용영역에서의 응답성과 동력성능을 강화, 1500rpm영역의 저중속 토크를 기존 46kgf·m에서 57.1kgf·m 24.1% 높이고80km/h에서 120km/h로 속도가 올라가는데 걸리는 시간을 기존 26.4초에서 20.8초로 단축시켰다. 승차감과 주행감 개선을 위해서는 전ㆍ후륜 서스펜션과 쇽업소버를 새롭게 튜닝했고, 전륜 서스펜션에는 유압식 리바운드 스프링을 새롭게 적용했다. 또 흡차음재 개선으로 엔진 투과 음의 실내 유입을 차단하고휠 강성을 높이고 실내 재질을 최적화해 노면 소음을 최소화했다는 게 기아차의 설명이다.

외형적으로는 전면부에 신규 라디에이터 그릴과 웅장하고 입체감 있는 스키드플레이트를 적용했고, LED방식의 주간주행등과 안개등 주변에 (그물형패턴의 가니쉬를 적용했다. 측면부는 사이드미러와 휠 부분에 크롬을 적용했다. 후면부는 기존 모델 대비 입체감이 강화된 신규 범퍼와 와이드한 스키드플레이트를 적용했고, 면발광 타입의 LED 리어 램프를 달았다.
 
인테리어 측면에서는 세틴 크롬 및 하이그로시 내장재 퀼팅 나파가죽 시트 모하비 전용 신규 스티어링 휠 4.2인치 슈퍼비전 클러스터 2가지 컬러의 우드그레인을 채용했다.

안전 편의 사양으로는 차선 변경시 후측방에서 접근하는 차량을 감지하는 후측방 경보시스템(BSD)’ ▲방향 지시등 조작 없이 차선 이탈시 운전자에게 경고를 해주는 ‘차선이탈 경보 시스템(LDWS)’ ▲앞 차량과의 거리를 감지하여 추돌 위험시 경보 안내를 해주는 전방추돌 경보시스템(FCWS)’ ▲야간 주행시 주변 환경에 따라 상향등을 자동으로 조작해주는 하이빔 어시스트(HBA)’ 주차시 차량을 위에서 내려다보는 듯한 영상을 제공하는 어라운드뷰 모니터링 시스템(AVM)’ 운전자가 동승석 시트 위치를 쉽게 조절할 수 있는 동승석 워크인 디바이스’ 스마트폰 연동을 통한 원격시동 및 공조제어 등을 가능하게 하는 유보(UVO) 2.0’ ▲8인치 신형 내비게이션을 채택했다.
 
트림은 3가지로 노블레스(2륜) 4,025만원 ▲VIP(선택 4륜) 4,251만원, ▲프레지던트(4륜) 4,680만원이다.

외장 컬러는 기존의 오로라 블랙펄 스노우 화이트펄 실키 실버에 새롭게 플래티넘 그라파이트 그래비티 블루가 추가됐다. 내장은 블랙 원톤과 브라운 칼라팩 등 2종과 기존의 천연가죽 시트 외에 퀼팅 나파 가죽시트가 추가됐다.




신고

+ Recent posts